빅슬립

%eb%b9%85%ec%8a%ac%eb%a6%bd

하드보일드 문체의 대가 레이먼드 챈들러의 필립 말로 시리즈 첫 번째 작품이자 장편 데뷔작.

진작에 읽었어야 했는데…

하지만 기대했던 것 만큼 재미는 없었다.

읽는 내내 필립 말로의 모습에서 패트릭 켄지를 찾는 재미 정도.

스릴러 독자라면 꼭 거쳐야 하는 의무감에 읽었던 것 같다.

시리즈를 몇 편 더 봐야 겠다.

그래도 말로의 건조한 대사와 독백은 꽤 인상적이다.

“나는 점심을 먹으러 나갈까 생각하다가 삶이 아주 지루하고 술을 한잔 하더라도 여전히 지루할 것이고

하루 중 어떤 때라도 혼자 술을 마시는 일은 어쨌거나 재미가 없겠거니하는 데까지 생각이 미쳤다.”

이 문장이 왜 인상적이지?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